늦어도 괜찮으니까, 조심히오세요!
이 메일이 잘 안보이시나요?

[에티켓 7호] - 택배 에티켓
우리 집 굴뚝엔 늦어도 괜찮으니까요,
조심히 오세요.
작년 11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12조 7500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아마 2020년은 더 어마어마하게 성장했을 테지요. 온라인쇼핑 시장이 커진 만큼 우리 일상 속에 택배 기사님들이 더 깊숙이 들어왔습니다. 당일 배송, 새벽 배송 서비스가 대중화되면서 마치 밤에 몰래 선물을 두고 가는 산타 할아버지 같기도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올해만 과로로 열다섯 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보도되었습니다. 늘어난 택배 물량만큼 인력이 제대로 충원되지 못해 새벽까지 일을 해도, 원하는 시간에 물건을 수령하지 못해 화가 난 고객들에게 험한 욕설에 시달리기까지 한다고 해요.  

이번 에티켓 뉴스레터에서는 택배 기사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우리들이 지킬 수 있는 에티켓을 기억하고 지키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요.

💬
택배기사님 응원 해시태그 챌린지 이벤트

캐릭콘과 함께 택배기사 응원 캠페인에 함께해주세요. 무료로 드리는 포스터를 인쇄하여 문 앞에 붙이고,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업로드 해주세요. 캐릭콘 계정 태그로 다 같이 참여해요!😊

#택배기사님감사합니다 #늦어도괜찮아요
인스타그램 @characcon_lab

💬
관련기사 읽어보기
1. 올해만 무려 13명 숨진 택배 기사,, 기사님들에게 전해진 시민들의 훈훈한 마음/14F(유튜브) 보러가기
2. 과로사 택배기사, 죽기 전 일주일... 60시간 넘게 일했다, 경향신문. 보러가기
3. "택배기사님, 감사해요!" 잇단 과로사가 불러온 따뜻한 유행, 한국일보. 보러가기
4. 토요일 택배, 기사들 휴무에 양보하면 안되나요?, 오마이뉴스. 보러가기
5. "집배원·택배기사 고충 던다"... 우체국 소포상자에 '구멍 손잡이' 생긴다. 동아일보. 보러가기  

캐릭콘은 올바른 에티켓 문화정착을 위해 다양한 에티켓 콘텐츠 개발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다양한 기업·단체·개인과 함께합니다.
💌 소식 알림 💌
브랜드킷의 1차 발송이 시작되었습니다. 기다려주신 여러분 감사해요😊 아직 주변에 에티켓 뉴스레터를 모르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이벤트 링크를 통해 초대해주세요! 
💌 캐릭콘 에티켓 서비스 💌
👉 사내 에티켓 문화를 만드는 기업문화 콘텐츠 컨설팅  


👉 개념있는 사람들의 소비습관을 만드는 브랜드, 에티킷(ETIKIT)
💌 피드백을 기다립니다 💌
일상에서 겪는 에티켓 부재의 상황을 공유해주세요. 
뉴스레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다룰 수 있도록 할게요!
CHARACCON
characcon@naver.com
19, Seoun-ro,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01050201646
수신거부 Un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