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 뉴스레터는 아님 #그래도 클릭해주실거죠...?
무거운 이야기도 봄바람에 가벼이 꺼내놓는 레터🌸

공익활동을 하는 당신, '안녕'하신가요?
'경제적 보상만을 목표로 일하는 것은 아니지만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면 인간다운 삶 자체가 불가능하다. 나이는 들어가고 답이 보이지 않는다'
 -10년차 활동가 A
'시민들의 참여와 후원이 늘어나도록 노력할 일이다. 제대로 활동했다면 시민들이 돈을 낸다. 꼰대같다고 하겠지만 우리 때는 80만원씩 받으며 일했다.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             -10년차 활동가 B
개인과 조직이 함께 성장하는 질문과 대화 워크북 中 

와 비슷한 이야기들,  많이 들어보셨거나 공감하실 것 같아요. 나의, 혹은 동료의 이야기이자 우리가 몸 담고 있는 이 생태계의 오랜 문제이기 때문이죠. 변화를 만들기 위한 노력들도 분명 보이지만 왜 내가 있는 곳은 그대로인 것처럼 느껴질까요.

세대 갈등은 깊어만 가고 입장과 가치관의 차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상황 속에서 센터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여러 시도들을 해왔습니다. 어떤 질문을 던져야할지부터 시작해 활동가들의 공론장을 만들고 수많은 말들을 나누었어요. 작년에는 워크북을 만들었는데 뜨거운 감자 같은 주제들을 ①노동권, ②휴식과 성장, ③조직문화로 나누고 대화를 나눌 수 있게 질문거리들도 덧붙였습니다. 👫 

서론이 길었는데요. 실은 품고 있는 이야기들을 같이 나눠보자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이른바 '벚꽃 공론장'이라는 이름으로 봄 기간 한정 온라인 공론장을 엽니다. 봄바람에 흩날리는 벚꽃처럼 무거운 이야기도 가벼이 꺼내어지기를 바라면서요. 

첫 번째 주제는 노동권이고 활동가 임금으로 질문을 시작해봅니다. 노동권에는 근무시간, 휴가, 등 다른 중요한 이슈들도 많지만 일단 먹고 사는 기반부터 잡혀야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이 질문을 꼽아보았습니다. 년차, 분야, 성향에 따라 의견도 제각각이겠지만 풀어놓은 이야기 타래속에서 간극의 좁혀짐을 발견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보내주신 소중한 이야기들은 그 다음 뉴스레터에서 소개합니다. 여러분의 참여를 간절히 기다립니다❤ 고맙습니다.

  • 의견을 남겨주신 분들에게 실물 워크북🎁을 보내드려요. (선착순 15명 한정)  

일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누리는 노동권과 시민사회가 추구하는 가치가 함께 작동하는 노동환경이야말로 활동가들이 지속가능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밑바탕일 것입니다.
여기에 이견이 있지는 않겠지만 (!) 현실적으로 단체의 재정은 빠듯합니다.
활동가의 활동비, 여러분은 어떻게 해야한다고 보시나요?
그래도 단체의 전반적인 재정계획이 먼저죠
이젠 활동가 급여에 대한 계획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저는 다른 의견이 있어요(어떤 이야기든 마음껏 해주세요)
* 공감가는 내용에 버튼을 눌러 의견을 남겨주세요.
의견은 익명으로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NPO지원센터
(우: 04523)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9길 39 부림빌딩 1층, 2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