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눈에 보는 주간 환경 이슈

한 눈에 보는 주간 환경 이슈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으로 바뀐다고요? 😮
안녕하세요. 위클리어스 아현입니다:)
여러분 혹시 '소비기한'이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이 있으신가요? 2023년 1월부터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표기를 도입한다고 하는데요. 소비기한이란 표시된 보관 조건을 준수하는 경우 소비자가 식품을 안전하게 먹을 수 있다고 보는 기한을 의미합니다. 그렇다면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또 '소비기한제' 실시가 환경과는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요. 이번 위클리어스에서는 ‘소비기한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의 차이🙋

(출처: 뉴시스)
먼저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의 차이를 알아봅시다. 우리가 지금까지 마트 등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기한은 소비기한이 아니라 유통기한인데요. 

유통기한은 제조일로부터 소비자에게 판매가 허용되는 기한을 말하고, 소비기한은 섭취하더라도 안전에 이상이 없는 기한을 말합니다. 이에 유통기한이 식품의 품질 변화 시점을 기준으로 60∼70%가량 앞선 시한을 설정하는 반면, 소비기한은 80∼90% 앞선 수준에서 시한을 설정합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유통기한제는 1985년에 도입됐는데요. 당시 국내 유통환경이 열악해 식품이 쉽게 변질하곤 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유통기한이 곧 소비기한’이라는 인식이 퍼지게 됐다고 합니다.
갑자기 '소비기한제'가 등장한 이유는?

올해 6월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진행된 소비기한제 도입 촉구 퍼포먼스 (출처: 연합뉴스)
유통기한제가 도입된 지 약 35년, 그동안 유통기술과 냉장시스템 등 기술적 요소와 환경은 선진화됐지만, 여전히 상품에는 ‘유통기한’을 표기해 왔습니다. 

이처럼 보관 기한을 소비기한이 아닌 유통기한으로 따지다 보니, 먹어도 되는 음식을 버리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유통기한만 명시하다 보니, 언제까지 섭취해도 좋을지 쉽게 알 수 없어 식품을 폐기하는 경우가 발생한 것이죠.

예를 들어 우유의 유통기한은 약 10일이지만, 밀봉한 상태로 냉장보관을 잘한다면 유통기한 경과 후 50일까지 소비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식빵은 유통기한이 3일이지만 섭취할 있는 기한은 이보다 20 길다고 합니다. 슬라이스치즈는 70, 두부는 유통기한 경과 90일까지도 섭취 가능합니다

실제로 식약처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57%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폐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처럼 섭취할 수 있는 식품을 폐기하면서 발생한 비용은 막대합니다. 식품안전정보원에 따르면 ‘섭취 가능함에도 버려지는’ 가공식품의 폐기 비용이 연간 8조에 달했습니다. 이에 식품안전정보원 관계자는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변경하면 가정 내 가공식품 폐기와 식품업체 제품의 반품 및 폐기가 감소해 각각 8,860억 원, 260억 원의 사회적 편익이 발생한다”고 밝히기도 했죠.

이 같은 이유로 소비자 기후 행동 등 일부 단체들은 '유통기한제' 때문에 폐기되는 음식물 쓰레기 문제를 제기하며 소비기한 도입을 요구해왔습니다

지난 5월, 식약처는 ‘2021 P4G 서울 녹색 미래정상회의’에서 소비기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 7월 23일에는 소비기한제 도입을 규정한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죠. 해당 내용이 담겨있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온실가스 배출을 늘리는 식품 폐기물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려는 취지를 담고 있습니다.

다만 우유를 비롯해 냉장 온도에 민감한 일부 제품은 소비기한 도입을 8 유예하기로 했습니다식약처는 냉장온도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품목들을 위주로 선정해 하위 규정에서 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출처: 연합뉴스)
다만 제품 보관 기간이 길어지면 음식이 변질해 식품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유통 시 보관 방법, 판매 환경, 구매 후 보관 방법에 따라 제품의 상태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기한제가 도입될 경우 과학적인 판단을 거쳐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보수적으로 날짜가 설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올 2월 국내 외식업체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인식조사에 따르면 소비기한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44%가 ‘알지 못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이에 소비기한이라는 개념에 대한 홍보와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음식물 쓰레기와 환경🌱

(출처: 뉴시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2015년 기준 하루에 발생하는 음식물류 폐기물의 양은 1만5000톤(t)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처럼 버려지는 식량자원의 가치는 연간 20조 원 수준입니다. 이를 처리하는데 사용되는 비용도 연간 8000억 원, 수거비와 폐기비용까지 더하면 1조 원이 넘습니다. 

음식물쓰레기와 환경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따르면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6%가 식품 생산에서 기인하고, 6%는 음식물 쓰레기로 발생합니다.

이에 유럽연합(EU)과 캐나다, 호주 등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소비기한제 표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유통기한을 표시할 수 있지만 강제조항이 아닌 자율조항이라고 합니다.) 또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는 2018년 유통기한 표시가 소비자 오인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며 식품 표시 규정에서 삭제하기도 했습니다.

쓰레기와 환경 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버리는 양을 줄이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필요한 만큼만 사고, 쉽게 버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죠. 온실가스 배출을 늘리는 폐기물을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려는 시도가 곳곳에서 많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 3줄 요약 <
👆. 2023년 1월부터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표기
✌. 온실가스 배출 늘리는 식품 폐기물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려는 취지!
👌.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6%는 음식물 쓰레기로 발생😨
같이 읽어 볼 거리
보그 모델 툰베리 "패스트 패션 환경 해친다"
스웨덴의 그레타 툰베리가 유명 패션 잡지 '보그'의 스칸디나비아판 표지 모델로 등장했습니다. 툰베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표지 사진에는 큰 사이즈의 트렌치코트를 입고 숲에서 말의 머리를 쓰다듬는 모습이 담겨 있는데요. 올해 18세가 된 툰베리는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마지막으로 물건을 구입한 것은 3년 전으로 중고품이었다"라며 "여러 가지 물건들은 아는 사람에게 빌려서 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에게는 패션이 자신을 표현하고 정체성을 드러내는 도구일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만약 패스트 패션 업계의 의류를 산다면 계속해서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도록 기여하는 셈"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스 아테네에서 또 대형 산불 발생해
최근 몇 주간 크고 작은 화재로 몸살을 앓은 그리스에서 또 2건의 대형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소방관 90여 명이 투입돼 진화 작업을 진행했지만, 강한 바람 탓에 불길이 쉽사리 잡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스에서는 30년 만에 닥친 폭염과 맞물려 지난달 말부터 전국에서 500여 건의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재는 대부분 방화 또는 과실로 시작됐으나, 기록적인 열파와 극심한 가뭄이 피해를 키운 측면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총리도 지난 12일 산불 피해 관련 기자회견에서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거론하며 주변국과의 공동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함께할 거리
아기 수달의 이름을 지어주세요!
서울환경연합에 새 친구가 찾아왔어요🙌 
가족을 잃어버리고 이곳에 온 이 친구는 아기수달이랍니다. 서울환경연합 SNS에서 연재될 만화의 주인공, 아기수달에게 어떤 이름을 지어주는 게 좋을까요?
오늘은 제18회 에너지의날💡
불을 끄고 별을 켜는 '에너지의날'이 돌아왔습니다. 위클리어스를 보고 있는 바로 지금!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에어컨 설정온도는 2℃ 올리고, 저녁 9시부터는 5분 동안 불 끄기! 어렵지 않죠? 아래 버튼을 눌러 참여자 등록도 잊지마세요~
태양광,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019년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량 92%는 에너지 소비부문 입니다. 인구 밀집도가 높고 열돔 현상이 심한 도시는 전력 소비량이 더 높을 수 밖에 없는데요.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방안 중 하나인 '베란다형 (가정용) 태양광 미니발전소'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을 알려주세요!
위클리어스는 매실, 킹크랩, 아현이 만들고
서울환경연합에서 발행합니다.

위클리어스를 계속 만나보시려면 구독하기
지난호를 보고 싶다면 최신 뉴스레터 보기
이메일을 더이상 받고 싶지 않다면 수신거부
궁금한 점이나 의견, 제안은 문의하기 클릭해주세요.
서울환경연합 후원하기
건당 3000원 문자후원 #2540-1000
서울환경운동연합 |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23
seoul@kfem.or.kr | 02-735-7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