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10주년을 맞아 <시사IN> 기자가 탐사보도의 산실 <가디언>을 찾았습니다. 포항 지진 여파와 원전 안전성 문제도 짚어 보았습니다.
<시사IN> 제 532호
창간 10주년을 맞아 <시사IN> 기자가 탐사보도의 산실 <가디언>을 찾았습니다. 
포항 지진 여파와 원전 안전성 문제도 짚어 보았습니다.
편집국장의 편지
탐사보도의 힘
시작은 문건이었다. 정치인 200여 명에게 검은돈을 지급한 정황이 담긴 건설사 자료가 폭로되었다. 부패 사슬은 국경을 넘었다. 수주를 따기 위해 12개국 정치인 수백명에게 검은돈을 건넸다. 지난해 불거진 브라질 건설회사 ‘오데브레트(Odebrecht) 게이트’...
기사 보기
COVER STORY IN
세계가 주목하는 <가디언>의 실험
다른 종이 매체와 마찬가지로 <가디언>도 발행 부수가 꾸준히 줄었다. 하지만 ‘디지털 퍼스트’ 전략으로 영향력을 키웠다. ‘브랜드 가치’ 전략의 중심에 탐사보도가 있었다. 
“지진을 겪지 않은 사람은 이 두려움을 모른다…”
11월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 흥해실내체육관에는 이재민 1000여 명이 몰렸다. 담벼락이 무너지거나 금이 간 건물이 곳곳에 보였다.
‘밥값 발전소’ 설치하니 절약 정신이 쑥쑥
아파트에 태양광 미니 발전소를 설치했다. 서울시에서 보조금을 지원해서 자기부담금은 20만원이 들었다. 정동향이라 효율이 조금 떨어졌지만 월평균 4000원의 전기요금이 준다. 
“이건 정말 인권침해다 인민재판 같다”
11월17일 법원이 최순실씨에 대해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앞서 최씨 변호인은 “추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유엔 인권이사회에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라고 반발했다.
“내진 설계 아닌 원전 과밀이 문제” 
박종운 동국대 원자력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는 현장 경험이 있는 학자다. 그는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원전 안전성에 대한 목소리를 더 크게 낸다.
“국가가 저지른 범죄에는 시효를 적용하지 말아야”
지난 8월 문무일 검찰총장은 ‘강기훈 유서대필 조작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피해자 강기훈씨는 사과의 기본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퇴장하니 아베가 선봉에 
미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탈퇴한 가운데 일본의 주도로 미국을 뺀 11개국이 참여하는 ‘포괄적·점진적 TPP’가 타결되었다. 향후 더 많은 나라가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굽시니스트의 본격 시사인 만화
잘가라 무가베
바다는 내 안에 있어
가족여행이라는 게 드라마에서만 존재하는 현실 밖의 일이라 여기며 살던 팍팍한 어린 시절...
구독하기
지난 주 많이 본 기사

구독하기
시사IN
webmaster@sisain.co.kr
서울시 중구 중림로 27 가톨릭출판사빌딩 3층 (주)참언론 TEL 02-3700-3200 FAX 02-3700-3299
뉴스레터를 더 이상 받고 싶지 않으시다면 수신거부 Unsubscribe 를 클릭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