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눈에 보는 주간 환경 이슈

한 눈에 보는 주간 환경 이슈

영화 '투모로우'가 현실이 된다?!❄️
안녕하세요! 위클리어스 킹크랩입니다🌊
영화 '투모로우'의 기온 급강하와 같이 SF영화 속 기후재난이 현실이 된다면 어떨까요? 영화 속의 이야기일 뿐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최근 영화 '투모로우'의 시나리오가 현실화될 수도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바로 지구의 기후를 조절하는 '해류 순환 시스템'이 붕괴될 수도 있다는 내용인데요. 영화 '투모로우'의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해류의 흐름이 멈추게 되면 전 세계 기후가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극적인 변화를 맞이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번 위클리어스에서는 해류 순환 시스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지구 해류 순환 시스템' 붕괴 위기🌎

대서양 자오선 역전순환류 (출처: 영국 기상청)
최근 온난화가 심화되면서 지구의 온도 조절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대서양 해류 순환 시스템'이 중단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습니다.

대서양 자오선 역전순환류(Atlantic Meridional Overturning Circulation, AMOC)는 적도지방 표면의 따뜻한 해수가 차가운 북대서양으로 이동하도록 하는 컨베이어 벨트 역할을 합니다. 거대한 해류 시스템과 같은 AMOC에 따라 따뜻한 물이 북쪽으로 이동하면, 수온 저하와 증발로 물의 밀도가 높아져 다시 바다 아래로 가라앉아 남쪽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밀도가 높은 한류는 심해로 가라앉으며 이산화탄소를 깊은 바다에 가두는 역할도 합니다.

전문가들은 AMOC가 지난 1600년 만에 가장 약해졌으며, 약화를 넘어 해류 흐름이 멈출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지난 5일, '네이처 기후변화'지에 실린 한 연구는 8개의 지표를 통해 걸프 해류를 포함하는 AMOC의 안정성이 지난 100년간 거의 완전히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연구를 주도한 독일 포츠담기후변화연구소의 니콜라 보어스 연구원은 "(이번 연구가) 순환 시스템이 붕괴될 수 있는 임계값에 가까워졌음을 의미할 수도 있다"며, "임계값을 넘어서면 다시 되돌리지 못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해류 흐름이 멈추면 '재난영화'가 '현실'로❄️

SF영화 '투모로우'의 한 장면 (출처: 중앙일보)
AMOC는 해류 순환을 통해 북대서양과 남대서양의 힘의 균형을 유지하여 주변 기후를 안정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AMOC가 약화되면 파괴적인 이상기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2004년 개봉된 SF영화 '투모로우'도 AMOC의 붕괴를 전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세계 기후는 해류 순환과 이를 통한 열과 영양분의 전달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순환 시스템의 붕괴는 해수면 상승과 극적인 이상기후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보어스 연구원은 "순환 시스템이 붕괴되면 유럽은 급격히 추워지고, 남미·서아프리카·인도 등의 계절성 강우 시스템이 망가져 영구적인 가뭄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더 나아가, 이러한 변화는 지구 기후에 영향을 주는 남극 빙하와 아마존 열대우림의 안정성까지 연쇄적으로 위협할 수 있습니다.

해류 순환의 약화는 기후변화의 '티핑 포인트'를 보여줄 수 있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티핑 포인트는 기후위기가 임계 수준을 넘어 어느 순간 지구의 전체 균형이 깨져버리는 순간을 말합니다. 해류 순환 약화를 포함한 해양, 빙하, 육상 생태계에서의 관측 증거는 지구가 더 빠르고 강하게 기후 티핑 포인트에 다가서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해류 순환 약화의 원인은 기후변화

그린란드 빙하가 녹으며 더욱 약화되는 AMOC (출처: 영국 가디언)
AMOC의 약화에 대한 경고는 새로운 이야기가 아닙니다. 순환 시스템 붕괴를 초래하는 여러 요인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지만, 전문가들은 결국 그 원인이 모두 인간이 야기한 기후변화와 관련이 있다고 입을 모읍니다.

기후과학자들은 해류 순환 약화의 직접적인 원인은 지구온난화라고 말합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그린란드의 빙하 해빙과 △북대서양 강수량 증가는 해류의 밀도와 염도에 영향을 미칩니다. AMOC에서는 북부로 이동한 해류가 차가워지고 밀도가 높아지면서 다시 남쪽으로 내려옵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이유로 북대서양에 담수가 다량 유입되면, 해류의 염도가 낮아져 해류 순환이 느려집니다.

이에 대해 영국 남극조사단의 앤드류 마이어는 "(이러한 요인은) 해류 순환의 약화가 자연적인 현상이 아니라 인간이 초래한 현상임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류 순환을 약화하는 기후변화의 영향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근 그린란드에서는 5일 만에 410억t의 빙하가 녹아내리기도 했습니다. 아직 해류 순환 시스템의 붕괴가 발생할지, 만약 발생한다면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확실한 것은 없습니다. 다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순환 시스템 붕괴 확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탄소배출을 조금이라도 더 줄여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 3줄 요약 <
👆. 지구 기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해류 순환 시스템'이 붕괴 위기!😬
✌. 해류 흐름이 약화되면 영화같은 극적인 이상기후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
👌. 해류 순환 약화를 막기 위해서는 기후변화를 막아야만!
같이 읽어 볼 거리
산림청, 곶자왈 사유지 매입...지지부진
최근 '제주의 허파'라고 알려진 제주 곶자왈의 사유지를 매입하는 사업이 부진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2009년부터 산림청이 추진한 곶자왈 매입 사업은 다양한 생물종이 분포해 보전가치가 높은 곶자왈 지역의 훼손을 방지하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진행되었습니다. 산림청은 매년 50ha씩 매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나, 실상은 5년간 1년치 목표보다도 적은 27.83ha만 매입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산림청은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사업 추진 방식을 마련할 것을 지적받은 사항이 있습니다. 
그린란드 꼭대기에 눈이 아닌 비가?!⛈️
최근 그린란드 대륙 빙하의 가장 높은 지대에서 기상관측 사상 처음으로 눈이 아닌 비가 내렸습니다. 미국 국립빙설데이터센터(NSIDC)에 따르면 최근 9년간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가고 비에 젖은 눈이 관측된 것은 이번이 3번째입니다. 지난 14일부터 쏟아진 강우량은 약 70억t에 달하며, NSIDC 연구원은 이를 "전례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외에도 그린란드에는 먹이를 구하기 쉬운 해안 지대를 벗어나 내륙을 횡단한 북극곰들이 고지대에 출현하는 등의 이상 현상이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함께할 거리
#노일회용품티비 📺
방송에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일회용품 인간적으로 너무 많은 것 아니냐!!!😡 더이상 보고 싶지 않다!!!🔥 하시는 분들은 여기로 오시면 됩니다.
오픈카톡방 혹은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로 간단하게 티비 속 일회용품을 제보하고, 방송심의 규정 변화를 이끌어내보아요!
위클리어스는 매실, 킹크랩, 아현이 만들고
서울환경연합에서 발행합니다.

위클리어스를 계속 만나보시려면 구독하기
지난호를 보고 싶다면 최신 뉴스레터 보기
이메일을 더이상 받고 싶지 않다면 수신거부
궁금한 점이나 의견, 제안은 문의하기 클릭해주세요.
서울환경연합 후원하기
건당 3000원 문자후원 #2540-1000
서울환경운동연합 |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23
seoul@kfem.or.kr | 02-735-7088